시민이 행복한 품격도시 익산시

2021
전북도민체육대회D -239

오늘의뉴스

 >  시민참여  >  시정홍보  >  행복한뉴스  >  오늘의뉴스

익산시 페이스북 익산시 트위터 프린트 RSS 바로가기

2020년 12월 이전 보도자료 보러가기

마한역사의 보고, 익산의 가치 재창조 방안 논의

  • - 세미나 개최로 역사문화권정비 특별법 개정 당위성 제시
첨부파일0

첨부파일1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익산 지역의 역사문화 자산을 이해하고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시는 20일 예술의전당 미술관 세미나실에서역사문화 자원의 보고(寶庫), 익산의 가치 재창조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김기영 의원), 전북연구원과 함께 마련한 자리이다. 세미나를 축하하기 위해 한병도 국회의원(익산시을)과 정헌율 익산시장은 서면으로 축사와 환영사를 전했다.

 

코로나19로 제한된 인원과 철저한 방역 속에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문이화 박사(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 선임연구원), 박정민 박사(전북연구원 부연구위원), 김병남 교수(전북대학교 사학과)가 발제를 맡았다.

 

이어 좌장인 최완규 교수(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장) 주재로 최흥선 박사(국립익산박물관 학예실장), 이규철 교수(한국외국어대학교 강사), 이다운 교수(원광대학교 역사학과 교수) 등이 토론자로 참석해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문이화 박사는 과거 익산 사람들이 인식한 마한과 현재의 마한에 대한 인식을 밝히며 신동리, 계문도, 영등동, 송학동, 장신리 등의 마한문화유적지와 발굴품의 특징을 소개했다. 특히 익산 마한문화의 특징을 대한민국 정체성의 문화원형으로 규정하고 10가지의 연계·활용방안을 제시했다.

 

박정민 박사는 전북의 실학자 강후진을 소개하며 재조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1738년 강후진이 익산 마한 유적지를 답사하고 기록한 유금마성기(遊金馬城記)의 철저한 분석을 통해 익산이 고조선의 정통성을 계승한 역사를 되짚고 조선후기 실학자가 인식한 마한 정통론을 바탕으로 마한 콘텐츠를 확보하고 이를 디지털로 복원하자고 제안했다.

 

김병남 교수는 2009년 미륵사지 석탑 보수 과정에서 발견된 금제사리봉안기에 주목했다. 사리장엄구를 통해 부족한 백제문헌기록이 보완됐다며, 전북기록원의 익산 유치 가능성을 타진했다. 김병남 교수는 금제사리봉안기를 근거로 전북기록원 익산 유치를 위한인과관계나 논리 전개성의 보완과 강화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지난해 제정되었으나 익산시를 포함한 전라북도가 제외된 역사문화권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되어야 하는 당위성이 강조됨은 물론 익산의 마한문화가 더욱 빛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고세미나에서 제시된 고견에 귀 기울여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성일
21.01.20
조회수
42
담당부서
정책개발담당관 정책개발계 063-859-5107
< 이전글
익산시 악취저감 대책 강력 추진
> 다음글
소비 촉진 ‘익산多e로움’ 기프트카드 출시

목록

만족도조사

정보관리

  • 담당부서 : 홍보담당관
  • 담당자 : 박병규
  • 전화번호 : 063-859-5026
  • 팩스번호 : 063-859-5052

콘텐츠만족도

샘플 QR코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