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Menu
본문 바로가기

권역별여행

홈 > 관광명소 > 권역별여행

권역별 검색
익산시 권역 지도 웅포관광 권역 미륵사지 권역 보석테마관광 권역 익산시내 권역 왕궁리유적관광 권역 웅포관광 권역 미륵사지 권역 보석테마관광 권역 익산시내 권역 왕궁리유적관광 권역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추천계절 : 봄,  여름,  가을,  겨울 
  • 권역정보 : 왕궁오층석탑 관광권역
  • 문화관광 : 기타
  • 소재지 :
  • 문의처 : 063-859-5797
  • 구   분 : 유적지,  보물,  국가지정문화재 
  • 홈페이지 :
  • 문화재지정번호 : 보물 제46호
  • 문화재제작연대 : 고려시대

이미지명

이전 이미지

다음 이미지

관광지 개요

속칭 인석(人石)이라고도 불리는 똑같은 두 구의 석불입상(石佛立像)은 멀리서 바라보면 불상(佛像)이라기보다는 늙은 도사(道士)가 마치 금마읍의 동구에서 금마를 수호하는 수호신과 같이 서 있는 모습이다. 이 불상에는 음력 12월에 남녀상인 두 불상이 만나서 1년 동안의 회포를 풀고 새벽닭이 울면 제자리로 돌아간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상세정보

천년의 아름다운 사랑

 

익산시 금마면 동고도리 남쪽으로 10리쯤으로 떨어진 들판에 금마를 남류하는 옥룡천(玉龍川)을 사이에 두고 동서로 약 200m 떨어진 마주 보며 서있는 두 기의 석인상이 있다. 이를 다른 말로는 ‘인석(人石)’이라 부르고 있다. 이 두 기의 석인상은 하나의 석주(石柱)에 머리부분부터 석좌(石座)까지 조각하였다. 석상의 머리위에는 높은 관을 얹었으며, 얼굴은 가늘게 뜬 눈, 작은 코, 가느다란 입술이 인상적인 모습이다. 어깨는 그대로 흘러내려 아주 좁게 처리하고 있다. 양팔은 복부 앞에서 손가락을 끼고 있으나 옷으로 가리워졌고, 옷의 문양은 목에서부터 평행선으로 흘러내려 양쪽 발등위에서 좌우로 벌어졌다. 석좌는 앞쪽을 깎아 모를 내었고 발등은 간략하게 처리하였다. 이 석상은 넘어져 방치되어 있던 것을 철종 9년(1858)에 익산군수로 부임한 황종석(黃鍾奭)이 다시 세우고 ‘군남 석불중건기(郡南 石佛重建記)’의 비문을 남겼다. 그가 이 비문에서 “이 석불을 불상과 같다”고 하였기 때문에 불상으로 알려지게 된 것이다.

 

이 석불중건기에는 “금마는 익산구읍의 자리인데 동․서․북의 3면이 다 산으로 가로 막혀 있다 그런데 유독 남쪽만이 터져 있어 물이 다 흘러나가 허허(虛虛)하게 생겼기에 읍의 수문(水門)의 허(虛)함을 막기 위하여 세운 것이라 한다.

금마의 주산(主山)인 금마산의 형상이 마치 말의 모양과 같은데, 말에게는 마부가 있어야한다고 하여 마부로서 이 석상을 세웠다고 한다. 그래서 금마산을 마이산(馬耳山)이라 부르기도 한다.

두 석상은 서쪽의 석상은 남자이고, 동쪽의 석상은 여자라고 한다. 그런데 이 두 석상 사이로 옥룡천(玉龍川)이 흐르기 때문에 이 둘은 평시에는 떨어져 만나지 못하다가 섣달 그믐날 밤 자정에 옥룡천 냇물이 꽁꽁 얼어붙으면 두 석상이 서로 건너와서 끌어안고 그동안 맺혔던 회포를 풀다가 새벽에 닭이 울면 헤어져서 다시 제자리에 가 선다고 한다.


 

 

목록 수정 삭제

만족도조사

정보관리

  • 담당부서 : 문화관광과
  • 담당자 : 권영순
  • 전화번호 : 063-859-5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