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Menu
본문 바로가기

성당포구길

홈 > 테마여행 > 익산둘레길여행 > 성당포구길

성당포구길 지도

용머리길
성당포구(6.0km) ⇒ 용두리쉼터 (도보 2시간)
김대건신부길
용두리쉼터(4.0km) ⇒ 나바위쉼터 (도보 1시간40분)
성당포구 자전거길
성당포구(6.0km) ⇒ 용두리쉼터(4.0km) ⇒ 나바위쉼터 (총거리 10km)

주요관광지성당포구

자세히보기

성당포구

금강의 생태를 배울 수 있는 익산 성당포구마을 익산 성당포구마을은 서쪽으로 금강이 위치하며 고려에서 조선 후기까지 세곡을 관장하던 성당창이 있던 곳으로 성당포(聖堂浦) 혹은 성포(聖浦)라 불리던 곳이다. 전통적인 포구마을의 역사를 그대로 담아낸 벽화와 황포돛배, 금강의 생태를 배우며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성당포구마을에서는 포구역사, 금강변 기행코스, 황포돛배타기, 포구 사진찍기, 포구 그림그리기 등을 통해 어부들의 삶의 시련과 애환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포구에서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포구기행 프로그램과 금강 생태탐방학습, 고란초자생지 관찰, 수리부엉이, 철새 관찰 등을 할 수 있는 금강 생태탐방 프로그램이 있다. 특히 익산시 성당포구 마을에는 희귀보호식물인 고란초의 서식지가 위치하고 있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주요관광지자명사

자세히보기

자명사

절의 역사에 대해서는 사찰의 동쪽 입구에 위치한 1944년에 세운 사적비 내용이 현재로서 유일하다. 이를 통해 보면 자명사는 통일신라시대인 678년(문무왕 18)에 선설대사가 창건했는데 당시 이름은 자웅사(自雄寺)였다.그 뒤 조선시대 중기에 당시의 권세가인 민인재(閔隣宰)가 용안읍에서 살 때 자웅사에서 소 우는 소리가 읍내에 가득 퍼지는 꿈을 꾸고는 기이하게 생각하고 절을 '자명사'로 고쳤다고 한다. 그 뒤 기혜, 신봉, 성암스님 등이 이어서 중수하였고, 근대에 와서는 1943년에 진명대사가 중건을 하면서 절 모습을 일신했다. 최근에는 법화스님이 주지로 부임하여 법당을 1991년에 중수하고 요사도 고쳐지었다.

주요관광지나바위성지

자세히보기

나바위성지

우리나라 최초 신부, 김대건 신부를 기리는 성당
전북 익산시 망성면에는 '화산'(華山)이라는 나지막한 산이 있다. 산세가 너무 아름다워 우암 송시열 선생이 지은 이름이라고 한다. 이 아름다운 산 중턱에는 '화산' 이름과 맞춘 듯이 어울리는 아름다운 '나바위성당'이 있다. 1897년 본당 설립 당시 '화산본당'이란 이름으로 불렸지만 1989년부터 '나바위성당'이라고 불렸다. 화산 산줄기 끝자락에 광장처럼 너른 바위가 있는데 이 너른 바위에서 이름을 따와 '나바위'라고 불렀다고 한다.

만족도조사

정보관리

  • 담당부서 : 녹색환경과
  • 담당자 : 김주영
  • 전화번호 : 063-859-5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