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캐릭터 마룡
관광브랜드 캐릭터 ‘마룡’입니다.
무왕이 용의 아들로 태어났다는 설화에서 창안.
우리 마룡이와 함께 고백도시 익산 여행하세요!

세계유산과 백제문화

세계유산과 백제문화

세계유산이란 인류가 남긴 보편탁월한 가치를 지닌 유산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 원회가 매년 총회를 열어 신청유산의 심사를 거쳐 등재를 결정한다. 우리나라에는 1995년 석굴암·불국사를 시작으로 2016년 현재, 12건이 등재되었다. 익산의 왕궁 리 유적과 미륵사지가 포함된 익산·공주·부여의 백제문화유산 8건이 백제의 왕도 와 밀접하게 연관된 고고학적 유적으로, 문화발전의 절정기인 백제 후기 문명을 대표 하고 있다는 가치를 인정받아 2015년 7월, <백제역사유적지구>라는 명칭으로 등재 되었다.

에드워드 핼릿 카(E. H Carr)는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 했 다. 과거의 흔적을 찾아 그 의미를 가늠하는 것이 역사의 대화라면 그 의미를 감 각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강이다. 강은 과거에서 현재를 거쳐 미래로 흐른다. 익 산에는 두 개의 강이 흐른다. 익산의 북서쪽으로 흐르는 금강은 지혜의 강이다. 공주시와 부여군을 지나 익산을 감싸고 서해로 흐르는 금강을 따라 외부의 문 화가 익산으로 유입되고 다시 전파됐다. 백제 문화가 일본으로 전파된 것도 금 강을 통해서였다. 웅포 금강 일대에 분포한 고분군과 함라산 일대의 성곽유적은 금강이 익산으로 통하는 고대의 관문이었음을 보여준다. 만경강은 익산의 남서 쪽으로 흐르는 풍요의 강이다. 금마에서 김제만경평야에 이르기까지 이 물을 먹 고 생명을 피워냈다. 고조선 준왕에서 백제 무왕까지 난세를 산 영웅이 이 지역 을 도약의 기반으로 삼은 까닭이다.

1970년대 일본 교토의 소오렌인이라는 사찰에서 <관세음응험기>라는 한 권 의 책이 발견되었다. 중국의 남북조시대에 쓰인 이 책은 중국에서도 전해지지 않고, 우리나라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런데 일본에서 발견된 이 책에 ‘익산 천도설’이 기록되면서 백제시대의 익산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 책에 기록된 제석사의 화재가 실제 제석사지 북쪽 500m 지점에서 폐기장이 발견됨으로써 왕도 익산의 주장이 신빙성을 갖게 된 것이다. 왕궁리 유적 발굴이 진행되면서 한중일 문화교류의 증거가 하나 둘 드러났다. 제석사 폐기장에서 발견된 악귀상惡鬼像은 동아시아 문화교류를 살필 수 있는 대표적인 유물이다. 왕궁리 유적 건 물터의 배치와 화장실의 구조는 일본의 것과 흡사하고 정원은 중국의 흔적이 확 인되었다. 자연경관을 조화롭게 반영한 우리 고유의 조경문화에 중국의 정원에 서 주로 쓰는 태호석이 발견된 것. 또한 장방형 건물지에서 발견된 나무 막대기 는 같은 시기 일본의 화장실유구와 쓰임이 같았다

정보관리

  • 담당부서 역사문화재과
  • 전화번호 063-859-5708